top of page
  • YANKEE TIMES

우크라이나 사태 글로벌 경제 영향 없다

투자자들 불안심리 진정 주요지수 모두 상승

나스닥 3%대 반등 유가 배럴당 100달러 돌파 곧 하락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에도 불구하고 미국 뉴욕 증시는 아무런 충격없이 안정세를 보이고있다.


IBN 뉴스와 뮤직 usradiostar.com 국제방송


첫 거래일인 2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주요 지수는 일제히 하락한 채 시작했다가 곧 반등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2.52% 떨어진 4,155.7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17% 급락한 12,587.88로 출발했다. 투자자들의 공포감이 진정됨에 따라 하락 폭이 줄어들었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국민연설에서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발표한 이후에는 주요지수가 모두 상승세로 반전했다. 넷플릭스는 6%, 마이크로소프트 5%, 아마존은 4%대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결국 나스닥은 전장보다 435.97포인트(3.27%) 상승한 13,464.29에, S&P500은 62.62포인트(1.50%)

상승한 4.288.12에 마감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2.4% 급락한 채 시작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도 86.95포인트 0.26%) 반등한 33,218.71로 장을 마쳤다. 국제 유가도 장중 폭등세를 보였지만 이후 상승분을 대부분 회복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한때 9% 이상 오르면서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하기도 했지만, 결국 전장보다 71센트(0.8%) 오른 배럴당 92.8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 가격이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4년 이후 처음이다. 브렌트유 4월물 가격도 장중 한때 105.75달러까지 치솟았으나 마감 시점에 1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뉴욕= 지미 로저스 특파원


yankeetimes NewyorkTV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