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우크라이나 의회 국가전역에 비상사태 선포 선언

검문검색 강화 외출 야간통행 금지 민간인 이동제한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지역 제외 국가 전역에 내려져



러시아 상원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러시아 영토 밖 군대 주둔 요청을 참석 의원 153명 만장일치로 승인했다.이에 맞서 우크라이나 의회가 23일 전국적인 비상사태 선포를 승인, 이날 친러 반군이 통제 중인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지역을 제외한 국가 전역에 비상사태 선포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국가안보국방위원회는 30일간의 비상사태를 최대 60일까지 연장할 수 있다고 전했다. 비상사태가 선포됨에 따라 검문검색이 강화되고 외출이나 야간통행이 금지되는 등 민간인의 자유로운 이동이 제한된다. 이밖에 우크라이나군은 예비군 소집을 발표하면서 "18~60세 사이 예비역이 징병 대상"이라고 밝혔다. 징집된 이들은 최대 1년 동안 복무한다. 우크라이나 의회는 또 민간인들에게 총기 소유와 자기방어를 위한 행동을 허용하는 법안 초안을 통과시켰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자국민들에게 러시아 여행을 자제하고 러시아에 머물고 있다면 당장 떠나라고 촉구했다. 외무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 심화로 러시아 내 우크라이나인들에 대한 영사 지원 역량이 크게 제한될 수 있다"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