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워런 상원의원, 파월 경기침체 끌고갈까 걱정

고물가와 수백만명 실직자 증가 두렵다

고금리로 부동산 경기는 계곡으로 침몰


제롬 파월 의장(좌측)과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미국 민주당의 대표적 진보 인사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28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에 대해 "경제를 침체로 끌고 갈까 매우 걱정된다"고 비판했다. 워런 의원은 28일 CNN 방송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온'에 출연해 "고물가와 튼튼한 경제보다 나쁜 게 무엇인지 아느냐. 고물가와 수백만명의 실업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로 아직 세계 경제 곳곳이 돌아가지 않고 공급망 문제가 여전한데다 에너지 비용을 끌어올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지속되고 있으며 거대 기업들이 계속 폭리를 취한다"며 "이 같은 인플레이션 요인이 매우 우려된다"고 말했다. "금리 인상을 비롯해 파월 의장이 사용할 수 있는 도구 중에는 이런 인플레이션 요인을 직접 해결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다.


워런 의원은 6월 상원 은행위원회 공청회에서도 경기침체 우려를 제기하며 파월 의장에게 금리 인상을 신중히 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올해 3월 상원 은행위에서 파월 의장의 연임 인준안을 표결할 때 파월 의장의 금융권 규제 완화를 이유로 상임위원 24명 중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지기도 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 26일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경제정책 심포지엄 연설에서 물가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고금리 유지 방침을 강력히 시사해 당일 미국 증시가 급락하는 등 시장에 충격을 준 바 있다.


검은 월요일 주가폭락 환률 폭등 1350$

파월의 금리 인상 발언'에 세계 금융시장 휘청


제롬 파월 미연준 의장의 금리 인상 폭탄 발언으로 지난 주말 다우지수가 1천포인트 이상 폭락하는 '검은 금요일' 이 터졌다

29일 개장한 국내 금융시장에도 주가가 폭락하고 환율은 폭등하는 '검은 월요일'이 도래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8.97포인트(1.97%) 급락한 2,432.06에 거래를 시작해 장중 2,410선까지 추락하는 폭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스닥지수도 26.85포인트(3.46%) 폭락한 775.60에 거래를 시작하며 800선이 깨졌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2원 급등한 달러당 1,342.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환율은 그후 폭등을 거듭해 오전 10시 36분 17.3원 오른 달러당 1,348.6원으로, 장중 연고점을 경신하기도 했다. 환율이 폭등하자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시장에서 과도한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경우에 대비해 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강화하겠다"며 구두개입성 발언을 했다. 일본 니케이지수도 2%대 폭락세로 거래를 시작하는 등, 전세계 금융시장이 파월의 '매파 발언'에 휘청대는 양상이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