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월북 미군 병사 트레비스 킹 백악관 "사실관계 파악 중


미국 정부는 19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견학하다 무단으로 월북한 미군 병사 트래비스 킹의 소재를 파악 중이며, 북한 측으로부터 아직 응답이 없다고 밝혔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방부가 킹의 친족에게 연락했고 그의 신원을 공개했다"며 "백악관과 국방부, 국무부, 유엔이 모두 정보를 알아내기 위해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킹 병사의 안전을 확보하고 그가 무사히 돌아오도록 활발한 조치를 이어갈 것"이라며 "이는 스웨덴과 한국 정부에 대한 접촉을 포함하며, 국방부가 카운터파트이니 북한군에 관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도 18일 국방부가 북한군(Korean People's Army) 카운트파트에 연락했지만 북한이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에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몇 개의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무부 차원에서는 워싱턴DC에 있는 대사관을 포함해 한국과 스웨덴 정부와 관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행정부는 킹이 안전하고 가족이 있는 집으로 돌아갈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임을 매우 분명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워싱턴= 지니 베로니카 특파원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