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유대인과 무술림 갈등 미국 대학 캠퍼스에 비화 반유대주의 갈등 하버드대 MIT 대학 총장들 의회에 불려가 곤혹

UC버클리는 '반유대주의 방치·조장' 이유로 피소



미국 하버드대, 펜실베이니아대,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총장들이 미국 의회에 출두,최근 이들 대학 캠퍼스에서 확산하고 있는 반유대주의에 대해 진술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8일 보도했다 .


통신에 따르면 미 하원 교육인력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하버드대의 클로딘 게이, 펜실베이니아대의 리즈 매길, MIT의 샐리

콘블루스 등 세 대학 총장들이 내달 5일 의회에 출석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으로 전쟁이 시작된 이후 미국 대학 내에서는 반유대주의 확산을 둘러싼 갈등이 커지고 있다.


앞서 하버드대와 펜실베이니아대를 비롯한 여러 대학 졸업생과 학생, 후원자들은 대학 측이 캠퍼스 대 반유대주의 사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하원 교육인력위원회 위원장인 공화당 소속 버지니아 폭스 의원은 "지난 몇주에 걸쳐 우리는 대학 캠퍼스에서 셀 수 없이 많은 반유대주의 시위를 목격했다"면서 "그동안에 대학 관리자들은 대부분 가만히 있으면서 끔찍한 발언들이 훨씬 심해지고 확산하도록 뒀다"라고 지적했다.


하버드대의 경우 공화당 미트 롬니 상원의원, 헤지펀드계 거물인 빌 애크먼 퍼싱스퀘어 캐피털 회장 등 졸업생들로부터 유대인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충분한 행동을 하고 있지 않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 대학 후원자들은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근 미국 학교에서 유대인과 무슬림을 향한 혐오 사건이 크게 늘자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서기도 했다. 미국 교육부는 이달 중순 뉴욕주의 코넬대, 컬럼비아대, 쿠퍼유니언대, 펜실베이니아주의 라파예트대와 펜실베이니아대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개시했고, 28일에는 조사 대상에 하버드대를 추가했다.


UC 버클리 캘리포니아대는 오랜 기간 반유대주의를 억제하지 않고 방치했다는 이유로 고소당했다. 루이스 D. 브랜다이스 센터와 교육 공정성을 위한 유대계 미국인들(JAFE) 등 2개 유대인 단체는 28일 샌프란시스코 연방 법원에 소송을 내면서 UC버클리와 이 대학 로스쿨이 "그들의 무대응이 조장한 반유대주의 환경에 맞서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 학교 로스쿨에서 최소 23개 학생 단체가 유대인 학생과 교수진 등을 차별대우하고 배제하는 정책을 만들어왔다고 주장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