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유승민, 윤석렬은 대통령 부적격자

30년동안 역대권력 칼잡이로 유명

대통령하기에는 위험성 매우 크다

자신과 가족비리 이실직고 하여야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14일 대선 경선에 나서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0년동안 역대권력의 정치검사로 칼을 휘둘러 왔었다면서 대통령을 하기에는 위험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최재형 윤석렬 두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기 위해 언제부터 의지를 갖고 준비했을지가 늘 궁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칼잡이로 몸에 밴 전직 검사가 막강 권력을 잡으면 정적을 보복하고 감옥에 처 넣고 하는 버릇을 그대로 사고를 칠것이라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측근들을 모조리 죄를 씌워 감옥으로 보낸 케이스를 예로 들었다


자신과 가족에 대한 비리를 정직하게 해명은 하지 않고 이것을 폭로한 언론인을 고소 고발하거나 겁박하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 시대에 어떤 지도자가 필요하다고 보는가’라는 물음에 다음 대통령은 집권 초반에 경제를 다시 일으키는 데 온 힘을 쏟아부어서 그 힘이 일자리와 주택, 불평등, 인구 문제를 해결하는 방아쇠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서는 “공급을 확실하게 늘리고 부동산 관련 세금을 줄여서 부동산 가격을 점차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 전 의원은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말싸움이나 감정싸움은 자제하고, 원하는 것은 어지간하면 들어준다는 자세로 안철수 대표를 끌어 안는 게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yankeetimes chosunpst


안동수 특파원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