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유튜브 회사규정 위반 동영상 13만 개 삭제

가짜뉴스 코로나 백신 음해모략
저명 활동가들 정부 마구 비판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유튜브가 신종 코로나19과 백신을 비롯한 모든 가짜뉴스를 회사 방침에 따라 물리력을 동원 가차없이 삭제하고있다. 이미 13만개를 퇴출시켰다. 빅텍 구글 자회사 유튜브는 트럼프 ,조지프 머콜라, 에린 엘리자베스, 셰리 텐페니,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 등 백신 가짜뉴스를 앞장서 퍼뜨리는 저명 활동가들의 계정을 이미 자사 플랫폼에서 삭제했다.


유튜브는 29일 회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지역 보건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인정해 접종을 승인한 모든 백신에 대해 우리의 의료 정책을 확대하고 새 지침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 지침에 따라 유튜브는 백신이 질병의 감염 및 전염을 낮추지 못한다고 주장하는 동영상과 백신에 관한 허위 정보를 포함한 콘텐츠를 삭제하게 된다.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은 백신이 자폐, 암, 불임을 유발한다는 주장도 삭제 대상이다.


이와 같은 정책은 그동안 코로나19 백신에 관한 가짜뉴스 영상에만 적용해 왔으나, 앞으로는 홍역을 예방하는 MMR 백신이나 B형 간염 백신 등에 대해서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유튜브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허위 주장이 전반적인 백신에 관한 가짜뉴스로 확산하는 것을 꾸준히 목격했다”며 “우리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시작한 일을 다른 백신들로 확대할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졌다”고 강조했다. 유튜브는 “오늘의 정책 개정은 우리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백신과 의료에 관한 가짜뉴스 대처를 위한 중요한 조치”라면서 “우리는 사용자들에게 고급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전반적으로 계속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문가들은 유튜브를 비롯한 소셜미디어가 ‘안티 백신’(anti-vaccine) 콘텐츠의 온상 역할을 하면서 백신 거부 여론

확산에 기여했다고 비난했다. 특히 미국의 보수 성향 주들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느려진 것도 소셜미디어를 통한 가짜뉴스 유포 때문으로 분석된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