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나라팔아 먹은 제2 이완용, 윤석렬 끌어내리자

윤석열 퇴진하라’···정의구현사제단 첫시위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정의구현사제단)이 윤석열 정부 들어 처음으로 20일 일제에 맞선 동학농민 운동의 발상지 전북 전주시풍남문 광장 에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미사를 열었다 1000여명 (경찰 추산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검찰 독재 타도와 매판 매국 독재정권 퇴진 촉구’ 시국미사가 진행됐다.


검찰 독재 타도와 매판 매국 독재정권 퇴진 촉구를 외쳤다 강론에 나선 김진화 전주교구 신부는 “윤 대통령이 일본 전범 기업들이 강제노역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도록 확정했던 대법원판결을 사실상 무효로 함으로써 헌법을 위반했다”라며 “강제노역에 시달렸고 돌아와서는 손해배상청구권을 인정받지 못해 평생 한을 품어야 했던 피해 노인들의 권리를 침해했다”고 비판했다. 사제단 총무 송년홍 신부는 “일본 다녀온 이후에 우리 대통령이 아니다, 일본을 위한 대통령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그래서 우리가 나서서 퇴진하라 말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 사람인 줄 알았더니 일본을 위해 일하는 국민과 상관없는 다른 일을 하는 대통령이더라”라며 퇴진을 요구했다.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 풍남문 광장에서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주관하는 ‘검찰 독재 타도와 매판 매국 독재정권 퇴진 촉구’ 시국미사가 열리고 있다. 김창효 선임기자


시국미사에는 문규현 신부, 박창신 원로 신부를 비롯해 영남과 호남, 수도권 등의 다른 교구 소속 신부, 그리고 천주교 정의구현 전국사제단 대표 김영식 신부 등이 참석한 채 진행됐다. 사제단은 성명서를 통해 “대통령의 ‘삼일절 기념사’, 그리고 ‘강제동원 배상안’은 일본 극우들의 망언·망동에 뒤지지 않을 만큼 충격적이었다”라며 “역사적 면죄에 이어 일본으로 건너가 아낌없이 보따리를 풀었지만, 빈털터리로 가해자의 훈계만 잔뜩 듣고 돌아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청사에 길이 빛나기를 진심으로 기원했고(2022년8월29일), 이태원 참사로 퇴진 목소리가 드높아졌을 때도 먼저 우리 생활방식을 뜯어고치자며 기대를 접지 않았으나(2022년11월14일), 오늘 대통령의 용퇴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시국미사를 마친 정의구현사제단은 정권 퇴진 촉구 시국미사를 주도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송년홍 총무 신부를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전국 14개 교구별로 1∼2명의 신부가 이 위원회에 참여한다. 비대위는 이르면 다음 주 월요일 2번째 시국미사를 열 것으로 보인다.


한나리기자


양키타임스 미국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