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윤석렬측 아내 김건희 박사의혹 봉쇄 MBC 기자 고발

김건희씨 박사의혹 소상하게 밝히라

언론자유 취재활동 봉쇄는 지나치다

기자들,윤석렬 정치활동 보도하지 않기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10일 아내 김건희씨의 논문 검증 의혹을 감추기 위해 MBC기자를 고발한데 대해 자유로운 언론취재를 방해했다는 반응을 보이고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불법 취재의 전모를 규명하고 재발을 막기 위해 MBC 양모 기자 등 해당 기자 2명과 그 지시 또는 책임자를 서초경찰서에 형사 고발했다”면서 “MBC 불법 취재에 대한 신속하고도 강도 높은 수사를 촉구한다”고 했다.


MBC뉴스데스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 논문을 검증하기 위한 취재 과정에서 취재 윤리를 위반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사과 방송을 하고 해당 기자를 취재업무에서 배제했다.


취재에서 배제된 기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 논문을 검증하기 위한 취재목적으로 김씨 박사논문 지도교수의 과거 주소지 앞에 세워진 승용차 주인과 통화하는 과정에서 자신을 경찰이라고 밝혔을 뿐 다른 위해를 가하지는 안했다고 해명했다.


일반 시민을 심문한 사실은 없었으며 강요죄와 공무원 자격사칭죄라는 중대 범죄 범행은 저질르지 안했다고 해명했다. 단순이 취재를 하기위한 자유취재 활동에 그쳤으며 정치적 편향성 의도도 드러내지 안했다.


이같은 윤씨측의 과잉반응에 대해 자유언론활동단체와 국제언론인 협회 기자들은 윤석렬씨측이 아내 김씨 박사학위 의혹을 소상하게 국민앞에 밝히 되는것이지 기자의 취제활동을 방해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말했다.


일부 한국 기자들은 윤석렬씨의 정치활동을 일체 보도하지 말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radiostar.com



11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