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윤석렬 가족 의혹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 지휘

윤석렬 공수처에서 3건 수사 착수

박범계 범부장관,연속성·책임성 고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가족 및 측근 관련 수사 지휘권을 두고 수사의 자율성 등을 고려해 검찰총장이 아닌 “서울중앙지검장에게 계속 맡기는 안을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5일 경기도 과천 법무부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부임한 김오수 검찰총장에게 수사지휘권을 다시 돌려줄 것인지를 묻는 말에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수사의 연속성과 책임성 등을 고려해 서울중앙지검장의 수사지휘 체제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지난해 10월 윤 전 총장 가족 등이 연루된 사건에 대한 대검찰청의 수사지휘를 배제한 바 있다.


현재 윤 전 총장 관련 사건 수사지휘는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맡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코바나컨텐츠 협찬금 수수 의혹’,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수사 무마 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박 장관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윤 전 총장 감찰 자료를 요청했지만 거부당한 것과 관련해 “(공수처가 보낸) 공문도 보고, 전례도 따져보고 다시 한 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윤 서울고검장의 기소 직후 공소장이 유출된 경위를 놓고 진행 중인 감찰에 대해선 “대검 감찰이 신속히 진행되지 않는 것 같다. 막바지 단계라고 알고 있는데, 빨리 결론을 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radiostar.com



5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