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윤석렬 국민의 힘 못들어가 오리알 신세되나

최재형 입당으로 당내에서도 경선자 넘쳐 꽃가마 세워놓고 그사람 기다릴 필요없다 홍준표 황교안 하태경 경선주자들 반색

국민의 힘에 들어갈까 말까 머뭇거리면서 몸값 올리기에 열중하고있는 윤석렬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 힘에 입당을 못하고 오리알 신세가 될 처지에 놓였다. 국민의 힘에서 대선출사표를 이미던진 후보들이 5명은 윤씨를 꽃가마 태우려고 더이상 기다릴 필요가 없다고 입을 모았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국민의힘 경선버스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탔으니 다 탄 것”이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버스 타려고 노력을 안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민의힘 경선버스에 결국 누구누구 탈 것으로 예상하느냐”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당 내부에서 몇 사람이 더 나올지 모르지만 외부에서 탈 사람은 내가 보기에 끝난 것 같다”며 “(윤 전 총장은) 지지도가 오르면 버스 탈 이유가 없어지는 것”이라고 했다. 전날 국민의힘에 입당한 최 전 원장에 대해서는 “감사원장 재직 시절부터 정치를 해야겠다고 마음 가진 것 같다”며 “정치선언을 하고 울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갑작스럽게 입당하지 않았나 본다”고 분석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usradiostar.com 안동수 양키조선특파원

2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