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윤석렬 나토에 옵저브 자격으로 초청 받아 참석

경제·안보’ 외교전…10개국과 회담은 윤의 희망

프랑스 독일 수상, 바쁘다는 이유로 만나지 안해



윤 대통령은 다자외교 데뷔전 무대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선택했다고 한국 언론들이 상차리기식 보도를 이어갔다 나토회원도 아닌 옵저브 작격으로 참석하는 윤 대통령이 이번 나토 정상회의 공식 세션에 참석하는 동시에 시간을 쪼개 주요 참가국 정상들과의 양자 회담을 이어가며 빡빡한 일정을 보낼 예정이다라고 억측 허풍을 띄웠다 원전·반도체·신재생에너지 등에 대한 협의를 통해 세일즈 외교도 펼칠 방침이다라고 지레짐작 보도를 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27일 출국한다. 윤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참가국들과의 양자 회담 준비에도 공을 들여왔다. 마드리드에 머무르는 사흘에 걸쳐 폴란드, 체코, 덴마크, 네덜란드 등 약 10개국 정상과 별도의 양자 회담을 가질 것으로 보이지만 그들로 부터 확답을 받지 못했다


Yankeetimes NewyorkTV


IBN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