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나토 외교 성과 제로 한국언론에서 성과 있는것 처럼 부풀리기 보도

마드리드에서 윤석렬 혼자서 지껄여 반응없어

귀국해도 국민들 냉대 인기 바닥에서 감돌아

언론에서만 긍정 평가 4%p↓"비판 언론들 도리도리 안먹혀



영어음치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 마드리드 외교는 무성과, 한국 관치언론과 윤석렬 지지 언론들이 성과가 있는것 처럼 부풀리기 보도를 하여 인터넷을 통해 이사실을 너무도 잘 알고있는 국민들을 실망시켰다 배우자 김건희씨는 지신에 관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허위이력에 대한 경찰 조사에 일체 불응 윤대통령을 수행하여 빈축을 샀다김건희 씨에에 관련 대형언론들은 김건희의 의상을 대서 특필, 눈쌀을 찌프리게 했다한일정상 만남을 윤석렬 발표내용과 기시다 수상의 내용이 다르다고 일본 산께이신문이 윤석렬 좋도록 발표였다고 지벅했다 일본 수상의 발표를 소개하는등 한일간의 불신이 걷히지 않고있음을 지적했다 한국 측이 윤 대통령 취임 후에도 강제 징용피해자(산케이 ‘전징용공’) 소송이나 위안부 문제 등에 관해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있으며, 지난 5월에는 한국이 독도 북쪽의 일본 EEZ 내에서 무단으로 해양 조사를 벌이며 한일 관계개선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일본 산케이 신문은 전했다. 기시다 총리의 측근 인사는 “한국이 지금까지도 약속을 지키지 않은 역사가 있으며, 일본이 먼저 해결에 나서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나토 정상회의 때도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배석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짧은 시간 면담이나 인사를 했고 북한 문제에 관한 공동 인식을 발표했을 뿐이다

일본 정부는 한국이 소송 문제 등의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은 한 별도의 시간을 내 정식 정상회담을 하는 안을 설정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에서의 윤석렬 대통령에 대한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3주 연속 하락한 가운데 이번 마드리드 외교쑈도 윤대통령의 일방적인 내용 부풀리기였다는 지적이 나오고있다 G7 국가 회의 둘러리로 초청을 받고도 마치 나토회의 회원인줄 착각 각국 수상에게 면담을 간청했지만 그누구도 응하지 않고 완전히 왕따를 당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28∼30일 전국 18세 이상 1천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3%,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2%인 것으로 나타났다. 3주 전 조사에서 53%였던 윤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2주 전 49%로 4%포인트 떨어졌다. 이어 지난주 조사에서 2%포인트 하락한 47%를 기록했고 이번 주에도 4%포인트 내리는 등 최근 한달 사이 내림세를 지속, 결과적으로 4주 전보다 긍정평가 응답이 10%포인트 낮아졌다.부정 평가 이유로는 '인사'(18%),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10%), '독단적·일방적'(7%), '경험 및 자질 부족·무능'(6%) 등이 언급됐다.


유에스조선=한나리 기자


yankeetimes NewyorkTV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