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낸시 펠로시 회피 중국 반기를 우려한 의도적인 회피

워싱턴 민주당, 윤석렬 기회주의 불쾌감

중국 관치 글로벌 타임스도 의도된 회피




윤석렬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과 통화만 하고 대면하지 않자 그것을 한국 정부가 외교·안보 정책에서 중국의 이해를 의식함을 보여주는 신호로 여기는 분위기가 미국과 중국에서 감지되고 있다..미국 워싱턴 정가에서는 윤대통령이 휴가를 핑계로 낸시 팰로시를 의도적으로 따돌린것은 중국의 눈치보기를 의식한 것으로 민주당 의원들은 매우 불쾌하다는 입장을 보이고있다. 중국 입장에서 '고강도 도발'에 해당하는 대만 방문을 강행한 펠로시 의장을 윤 대통령이 만나지 않고 전화 통화만 한 것은 중국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에 따른 것 아니냐는 분석이 중국 관영지에서 나왔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계열 글로벌타임스는 5일 "펠로시를 요란하게 대접하면 중국의 적대감을 부를 위험이 있기에 윤 대통령이 지역 긴장의 와중에 펠로시 의장을 무시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신문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이 중국을 자극하고 역내 긴장을 초래한 만큼 곤란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의도적으로 만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썼다. 이 매체는 전문가들의 견해라며 윤 대통령이 펠로시를 만나지 않은 것은 "중국의 적대감을 유발할 위험을 피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만 방문으로 대만 해협의 긴장을 초래한 펠로시가 각광받도록 할 경우 중국을 자극할 수 있음을 의식했다는 분석이다. 글로벌타임스는 그러면서 펠로시 의장이 앞서 2015년 한국을 방문했을 때 박근혜 당시 대통령을 만났다고 소개했다. 중국 외교부도 이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힌 바 있다 4일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지 않은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서방 기자의 질문에 "중국은 관련 보도를 봤다"며 "이번 방문과 관련된 상황을 세심하게 주시할 것"이라고 답했다. 중국 정부는 최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와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동맹(칩4) 참여 등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중국의 이익을 해치지 말라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낸 바 있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