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당선인 인기 바닥 출범 부터 실망 최고조 외무장관 공관 빼앗아 대통령 집무실 차려 청와대는 왜 없애나 병사월급 200만원 약속 사기질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현재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이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병사월급 200만원지급 공약은 사기를 쳤고 잘해 보겠다는 약속은 엉터리 측근들만 내각에 등용하려 한 태도는 국민들에게 불쾌감을 자아냈다 한덕수 정호영 한동훈 등 인사들은 썩은 감자에 속하며 이들을 끼고 뭘 하겠다는가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특히 멀쩡한 청와대를 버리고 외교장관 공관을 제멋대로 빼앗아 대통령 집무실을 차리려는데 대한 국민들의 반감이 하늘을 찌른다 한국갤럽이 지난 3∼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상대로 윤 당선인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1%였다. 윤 당선인의 현재 직무에 대한 긍정 평가는 한국갤럽이 조사를 시작한 지난 4월 2주차 이후 가장 낮았다. 긍정 평가는 4월 2주 차에 50%를 기록했다가 3주 차에 8%포인트 급락한 42%로 내려앉았고, 지난 주 43%로 소폭 올랐으나 다시 1주일 만에 2%포인트 떨어졌다. 윤 당선인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도 48%로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났다. 윤 당선인의 직무를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은 그 이유로 '대통령 집무실 이전'(32%), '인사'(15%), '공약 실천 미흡'(10%) 등을 꼽았다. 윤 당선인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역별로 보면 인천·경기에서 지난주 40%에서 36%로 떨어졌고, 대전·세종·충청에서는 46%에서 41%로 낮아졌다. 대구·경북에서는 57%에서 62%로 올랐다.

연령대별로는 40대에서 31%에서 25%로 6%포인트 하락했으나 30대는 34%에서 37%로 3%포인트 올랐다. 20대는

41%에서 42%로 1%포인트 올랐다 한편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41%, 국민의힘이 40%를 각각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4%포인트 올랐고, 국민의힘은 변동이 없었다. 정의당은 3%를 기록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16%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Koment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