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대통령 집무실 국방부로 이전 확정

청와대는 5월 10일 국민께 돌려드린다

대통령이 헬기쓰려면 미군에 비행계획서 제출

용산 대통령실 주변 수십만평 국민 공간 조속히 조성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0일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기존 청와대는 대통령 임기 시작일인 5월 10일 국민에게 개방하겠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집무실 이전 방안을 직접 발표했다. 국방부 집무실 이전과 관련해 "용산 국방부와 합참 구역은 국가 안보 지휘 시설 등이 구비되어 있어 청와대를 시민들께 완벽하게 돌려드릴 수 있고 경호 조치에 수반되는 시민들의 불편도 거의 없다"며 "용산 지역은 이미 군사시설 보호를 전제로 개발이 진행되어 왔으며 청와대가 이전하더라도 추가적인 규제는 없다"고 강조했다.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주변 미군기지 반환이 예정되어 있어 신속하게 용산 공원을 조성하여 국방부 청사를 집무실로 사용할 수 있고 국민들과의 교감과 소통이 이뤄질 수 있다"며 "국방부가 합참 청사로 이전하는 문제는 다소 어려움은 있지만 가능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합참 청사는 전시작전권 전환을 고려해서 한미연합사와 함께 건물을 사용하도록 건립되었다"며 "연합사가 평택으로 이전하여 공간의 여유가 생겨 국방부가 합참청사로 이전하는데 큰 제한은 없다. 같은 구내 이전이라 집무실 이전 비용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합참 청사는 연합사와의 협조를 고려해 용산지역에 자리 잡았지만 연합사가 평택으로 이전함에 따라 전쟁 지휘 본부가 있는 남태령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렇게 되면, 합참은 평시와 전시가 일원화된 작전지휘 체계 유지가 가능하며 합참 근무자와 장병들도 보다 쾌적하고 안정적인 근무 여건이 보장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국방부 헬기장은 미군 시설 대통령이 헬기 쓰려면

미군에 비행계획서 미리 제출 외국 군대 통제 받아




대통령 집무실 이전 후보지인 국방부 터 안에 있는 헬기장이 미군의 통제를 받는 주한미군 시설로 확인됐다. 국방부 청사가 대통령 집무실이 됨에 따라 대통령 전용헬기가 외국 군대의 통제를 받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군 안팎에서 나온다. 군 관계자는 20일 “국방부 헬기장을 사용하면 헬기장을 새로 만들 필요가 없어 대통령 집무실 이전 비용이 적게 든다는 게 국방부 청사의 장점으로 꼽혀왔다”며 “통상 국방부 헬기장으로 알려진 이곳은 주한미군 헬기장(H-264 VIP)”이라고 말했다. 국방부 헬기장은 국방부 울타리 안에 있지만, 미군 시설이라 경기 평택에 있는 미 육군 제4-58 비행장작전대대(Airfield Operations Battalion)가 통제한다. 이 헬기장을 사용하려면 도착 30분 전까지 비행계획서를 경기 성남 공군기지(서울공항)에 있는 주한미군 ‘가디언 비행협조소(FCC)’에 내야 한다. 비행계획서는 주한미군과 한국군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가 공유한다. 군 안팎에서는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타는 헬기가 아무리 동맹이라고 해도 외국군대의 통제를 받는다면 국격과 군의 자존심이 손상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헬기장은 2006년 5월 개장했다. 원래 있던 헬기장 근처에 국립중앙박물관이 들어서자 소음이나 진동으로 인한 문화재 피해 우려에 따라 이전 작업이 시작됐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