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윤석렬 때문 국민의 힘 사분오열

윤석렬 결코 정권 못잡아 야당만 분열

김재원 "김웅, 제보자 누군지 공개하라



윤석렬때문에 국민의 힘이 사분오열되고 지리멸렬 되어 정권 교체를 못하게 됐다. 윤석렬의 가공된 인기를 믿고 그를 앞세워 권력을 잡고 출세를 할려고 했던 얼빠진 국민의 힘내 의원들 때문에 야당은 정권을 못잡는 반풍수가 되었다. 이것은 반문계 보수언론이 윤석렬을 갑자기 키우고 추키고 가짜 언론 조작질을 한데서 비롯된다.


국민의 힘은 윤석렬 파와 무당파 엉거주춤 파로 갈라져 병신당이 되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렬 고발청탁에 연루된 인물이다. 그는 6일 밤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뉴스버스>에 문건을 제보한 인물에 대해 "제보자가 누군지 안다. 그 당시 내가 소통했던 사람은 한 사람 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 사람이 밝혀지는 순간 어떤 세력인지 알게 된다"고 말하면서 제보자가 누구인지를 밝히라는 국민의힘 압박에 이실직고를 하지 않아 의혹이 국민의 당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누구에게 줬다는 것인지 오늘 언론보도에 보면 분명히 한 사람하고 주고받았다는 것이니까. 그리고 더한 것은 그 사람이 밝혀지면 어떤 세력이 지금 이 일을 벌인 것인지도 안다는 것"이라며 "그러면 당연히 밝혀야죠"라며 제보자 공개를 촉구했다.


진행자가 이에 '김 의원이 기억을 못한다고 이야기하면서, 제보자는 안다고 하는 이야기를 도대체 어떻게 이해해야 돼냐'고 묻자, 김 최고위원은 "(김 의원은) 계속 제보한 내용을 당에 전달하는 것은 불법이 아니다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일종에 불법성 문제를 접근하는데 그 문제가 아니다"라며 "제보의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검사가 전달했다는 것이기 때문에 제보의 문제가 아니라 수사정보를 유출했느냐, 또는 더 나아가서 고발을 부탁했느냐 이런 문제"라며 모호한 태도로 일관하는 김웅 의원을 질타했다.


김 최고위원은 더 나아가 "이 문제에 대해서 우리 당이 그냥 지금 이 상태에 그냥 넘어갈 수 있겠느냐, 이 문제를 내부적으로 좀 밝혀야 되지 않느냐 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김 의원이) 언론에 계속 이렇게 이야기하면 당에 보고를 하든 해명하든 소명을 하든 하는 절차가 있어야 되지 않겠냐"라며 당 차원에서의 김 의원 조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김웅 의원이 매일 조금씩 조금씩 이야기가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다 보면 결국 전모가 곧 드러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쨌든 제보자 신원이 확인되고 그 제보자가 왜 이런 제보를 하게 되었는지 알게 된다면 지금 말씀하신 공작이나 모든 것에 대해서 약간의 단초는 잡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우선 김웅 의원부터 확인되어야 되겠죠"라며 거듭 김 의원 조사 필요성을 역설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