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미국 핵자산 공동 연습 발언에 바이든 대통령 격노 불쾌

미국의 핵 자산을 마치 제것인양 멋대로 생색

북 무인기에 구멍뚤렸던 윤 군에 확전 각오라고




조 바이든 대통령은 3일 윤석렬이 ‘한국과 공동 핵 연습 논의’했다는 발언에 매우 불쾌한 반응과 함께 NO 라고 부인했다.

윤석렬 대통령실은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미국과 한국이 북핵 대응을 위해 미국 보유 핵 전력 자산의 운용에 관한 정보의 공유,공동 기획, 이에 따른 공동 실행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윤 대통령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며 건방진 발언이었다고미국 군사전략센터는 일제히 성토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 자료를 내어 “오늘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로이터> 기자가 거두절미하고 ‘핵전쟁 연습을 (논의)하고 있는지’ 물으니 당연히 ‘아니다(No)’라고 답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어물쩡 밝혔다.


김 수석은 “Joint nuclear exercise(핵전쟁 연습)는 핵보유국들 사이에 가능한 용어”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앞서 “핵 보유국들 사이의 연습이므로 (nuclear exercise를) ‘전쟁 연습’으로 번역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휴가를 마치고 백악관에 복귀한 바이든 대통령에게 백악관 취재진이 ‘한국과 당장 공동 핵 연습을 논의하고 있나’(Are you discussing joint nuclear exercises with South Korea right now?)라고 묻자

바이든 대통령은 “No라고 답했다.


이런 질문과 답변은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모 종이신문과의 새해 인터뷰에서 “실효적 확장 억제를 위해 미국과 핵에 대한 공동 기획, 공동 연습 개념을 논의하고 있고면서, 미국도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에이 릭 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