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박근혜 병주고 약주고 최측근 유영하 대구 달서갑 공천 선물

민주당 “탄핵의 강에 다시 빠졌다”



국민의힘이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이자 최측근으로 통하는 유영하 변호사를 대구 달서갑에 공천하자 권택흥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탄핵의 강에 다시 빠졌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국힘 공천관리위원회는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17차 회의 결과 발표 브리핑을 통해 “단수 추천하는 게 좋겠다는 정무적 판단”있었다며 현역인 홍석준 의원을 컷오프(공천배제)하고 유 변호사를 공천했다. 이에 대해 권 예비후보는 “이번 공천은 국정운영 실패로 심판의 위기를 맞은 윤석열 정권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도움을 받으려다 탄핵의 강에 다시 빠지는 밀실야합의 결과”라며 “성서지역 민심을 토사구팽하고 사적 공천한 행위는 지역 주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후광 빼고는 아무것도 사람을 경선도 없이 단수공천을 줬다. 정권의 이해로 지역구 주민들을 철저히 무시한 것”이라며 “주민들은 분해서 참을 수가 없다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유영하 변호사의 달서갑 공천 사실이 알려지자 우리공화당 최고위원 및 시·도당위원장들이 연석회의에서 조원진 대표의 달서갑 출마를 요구하고 나서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 = 재임스 윤 특파원 
양키타임스 USA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