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비판하면 좌파로 몰려 국민힘 박대출 정책의장 한국 언론 난도질 폭언


KBS 라디오 겨냥해 “좌파 매체들이 갖고 놀아”극단적인 망언 쏟아내

윤석렬 방미 국면 라디오 출연진 분석…편중 현상 지적 편가르기 힁포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1일 KBS 1라디오 출연진 편중 현상을 비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 방미 5일 동안 KBS1 라디오 출연자 분석 결과를 소개하며 “몇몇 좌파 매체들이 KBS1 라디오를 가지고 놀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장은 대한민국언론인총연합회와 KBS방송인연합회의 KBS1 라디오 출연진 분석 결과를 인용하여 야당 친화적 견해를 피력하는 출연진 수가 여당·정부 친화적 견해를 피력하는 출연자의 7배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장은 “KBS1 라디오 5개 시사 프로그램에서 좌파 또는 야당 친화적 견해를 주로 피력하는 출연자가 80명인데 비해 우파 혹은 여당 정부 반윤 비판 친윤 견해 피력하는 출연자들 거론하며 인신공격에 열을 올렸다


박 의장은 “특히 ‘최영일의 시사본부’와 ‘주진우 라이브’에서 5일간 42명이 나와서 좌파 또는 야당 친화적 견해를 제시하는

동안 우파 혹은 여당 정부 친화적 견해 출연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며 “이게 말이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박 의장은 미디어오늘, 오마이뉴스, 프레시안, 시사IN, 미디어스 기자들이 KBS1 라디오에 주로 출연하고 있다면서 “몇몇 좌파 매체들이 KBS1 라디오를 가지고 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박 의장은 “아침 출근길에는 전 뉴스타파 기자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미디어오늘, 미디어스, 오마이뉴스 출신이 나와서 뉴스를 전한다”며 “점심 무렵에는 오마이뉴스, 국민TV 출신들이 출연한다. 퇴근길에는 나꼼수 출신 진행자에 미디어오늘, 시사IN 기자가 나오고, 심야에는 미디어오늘 기자가 진행하고, 미디어스, 프레시안, 국민TV 출신이 시사평론을 늘어놓는다”고 했다.


그는 “누군가가 좌파적 혹은 우파적 견해를 가졌다고 해서 방송 출연 등에 제약을 받아서는 안 된다”면서도 “공영방송 KBS는 대립되는 견해를 균형 있게 보도할 책무가 있다. 대통령 방미처럼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이 있을 때일수록 더 그렇다”고

주장했다. 한국의 언론들은 윤석렬 옹호 친윤 보수 언론과 윤석렬 비판 반윤 진보 언론으로 나뉘어 밥그릇 싸움을 하고있다

유튜브언론도 친윤과 반윤으로 나뉘어 비판을 하고있다 종이신문은 영향력이 대폭 줄어 맥을 못추고 유튜브가 엄청난 영향력을 보이고있다 박의장은 언론인 출신이다


서울= 윤혁파 특파원


양키타임스 IBN 미국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