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비판 언론과 불화 MBC 기자 대통령 전용기 탑승 금지 통보

사설 비행기도 아닌데 동남아 순방때 전용기 못타


왜곡 편파 방송 트집 특정 언론에 언론 탄압 노골화




대통령실이 오는 11일부터 시작되는 윤석열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문화방송> 기자들의 동행을 거부하겠다고 통보했다.


“왜곡·편파 방송”을 했다고 주장하며 <문화방송> 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하겠다는 것이어서 ’언론 탄압’이라는 논란이 예상된다.



대통령실은 9일 <문화방송> 기자에게 문자 메시지에서 “대통령 전용기 탑승은 외교, 안보 이슈와 관련해 취재 편의를 제공해오던 것으로, 최근 문화방송의 외교 관련 왜곡, 편파 보도가 반복돼 온 점을 고려해 취재 편의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문화방송은 자막 조작, 우방국과의 갈등 조장 시도, 대역임을 고지하지 않은 왜곡, 편파 방송 등 일련의 사태에

대해 어떠한 시정조치도 하지 않은 상태”라며 “이번 탑승 불허 조치는 이와 같은 왜곡, 편파 방송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월 미국 순방 과정에서 비속어를 사용해 파문이 일었고 <문화방송>이 이를 최초 보도했다는 이유로 대통령실은<문화방송>에 공문을 보내 이례적으로 보도 경위를 질의하면서 압박했다. 지난달에는 <문화방송> ’피디수첩’에서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을 보도하면서 김 여사와 닮은 대역을 방송에 내보내면서 ’대역 고지’를 하지 않아 대통령실이 반발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의 전용기 탑승 거부 통보에 <문화방송>은 “이번 조치는 언론의 취재를 명백히 제약하는 행위”라며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다면 엠비시는 대체 항공 수단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현장에 가 취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경우는 대통령이 기자에 횡포를 부리면 모든 언론들이 함세하여 대통령 관련 보도를 잠정적으로 중단한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