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윤석렬,용산에 878억 짜리 영빈관 신축 철회

국민 반대여론 들끓자 전격 철회

김은혜 홍보, 국민께 심려끼쳐 죄송



878억원짜리 영빈관 신축 추진에 대한 국민들의 비판이 커지자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의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런 취지를 충분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면서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은 옛 청와대 영빈관 격의 부속시설 건립에 878억여 원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익을 높이고 국격에 걸맞게 내외빈을 영접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뒤 내외빈 행사를 용산 국방컨벤션센터, 전쟁기념관, 모 호텔 등에서 진행하면서 경호 어려움과 시민 불편이 발생했다는 게 대통령실 논리였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 기존 청와대 영빈관 사용 계획을 밝힌 지 6개월 만에 말을 뒤집어 논란이 됐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