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윤석렬 정권 망가뜨리는 권성동 대통령실 별정직 9급 행정요원 사적 채용

정치판에서 까부는 성동이 강릉 주민들낙선운동

“민주, 청년을 청와대 1급 임명한 건 공정했나”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5일 사적 채용 논란이 제기된 대통령실 9급 행정요원에 대해 “그 청년은 내 지역구 강릉 사무실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했었다”며 “성실한 청년이었기 때문에 내가 대선 캠프 참여를 권유했다”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 오랜 시간 인연을 쌓아온 것으로 알려진 강릉 소재 통신설비업체 대표의 아들 우모씨가 시민사회수석실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밝혀지자, 우씨를 추천한 게 자신이라며 비판을 진화하고 나선 것이다. 이어 “대선 캠프에서 역량을 인정받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대통령실에서 근무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이에 대해 시민단체는 권성동은 정치판에서 퇴출시켜야 할 인물이라면서 강릉에 보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윤핵관의 당수를 자처하는 권성동은 공영방송 KBS 와 MBC가 언론노조에 지배당하고 있다고 막말을 하여 노조로부터 명예훼손등 혐의로 고발 당했다


권 대행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수개월 동안 밤낮으로 근무하며 대선 승리를 위해 노력한 청년이 정년보장도 없는 별정직 9급 행정요원이 됐다”며 “이를 두고 추측과 비약으로 정치공세를 퍼붓는 더불어민주당이야말로 불공정하다”고 주장했다.

권 대행은 대학생으로 1급에 발탁됐던 박성민 전 청와대 청년비서관을 겨냥해 “오히려 민주당에 되묻고 싶다. 25살 청년을

청와대 1급 비서관으로 임명한 것은 공정한 채용이었느냐. 제대로 된 국정이었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또 “벼락출세한 청와대 1급 비서관보다 이 청년이 대선 과정에서 흘린 땀과 노력, 시간이 절대 적지 않다”며 “낙하산 1급을 만든 민주당이 노력으로 성취한 9급을 감히 비판할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 권 대행은 “민주당은 항상 그렇듯이 자신도 지키지 못하는 기준으로 남을 비판한다”며 “늘 자신에게 되돌아오기만 하는 민주당의 부메랑 공세가 안타까울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권 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우씨가)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 한 10만원 더 받는다”며 “내가 미안하더라.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나, 강릉 촌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나리 기자


조선투데이 국제방송


ibn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