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정권,문재인 정권 보복 목적 언론에 기밀누설

출국 정지 박지원,검찰의 국정원 수사는 세계적 조롱거리

민생문제는 외면 문재인정권의 죄없는 사람 잡기 안보 자해 행위



서해 공무원 자진 월북 피살 사건과 16명을 선상에서 살해하고 남측에 귀순을 위장한 북한 어부 북송 사건등에 휘말려 출국이 금지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16일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며 윤 정권이 당면한 민생문제는 외면하고 과거 문재인 정권 먼지털이를 하고있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그는 국정원이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남북정상회담 사이 남북이 주고받은 '핫라인' 메시지를 조사한다는 보도와 관련, "안보 자해 행위다. 정보기관의 존재 이유를 무력화하는 것"이라고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적, "이렇게해서 남북관계를 또 다시 파탄낸다면 세계가 우리를 어떻게 판단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오늘 모 신문 보도에 의하면 서훈-김영철 간 오고 간 비밀문서들을 조사하며 평창동계올림픽 등 지원 사항 여부를 보고 있다고 한다"며 "세계 어느 나라도 정보기관의 비밀 접촉 등 내용들을 법정 비밀문서 보관 기간 내에 이렇게 흘려주고 보도하는 나라는 없다"고 주장했다 엄격하게 말한다면 국정원의 업무를 검찰이 수사한다는 것은 세계적 조롱거리다. 미국의 CIA를 보시면 이해하리라 믿는다"며 "국정원인지 검찰인지는 몰라도 이런식으로 매일 자고 일어나면 돌아가면서 언론에 한건씩 흘려준다면 스스로 국가기밀을 누설하는 못된 행위"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제가 방어권을 행사하면서 혹시라도 기밀사항을 말한다면 나라가, 안보가 어디로 가겠느냐"며 "의혹이 있다면 언론플레이 보다는 수사로 사실을 밝히고 발표해야 한다. 안보자해 행위를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동아일보는 국정원이 지난 2018년 2월 평창 올림픽부터 4월 남북정상회담 사이 남북간 물밑거래를 확인하기 위해 서훈 당시 국정원장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 간에 주고받은 핫라인 메시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정부 고위 관계자발로 보도했다.



서울 재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뉴스와 뮤직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