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정부,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구속 야당 "정치보복" 통탄

모든 자료가 윤 정부에 있는데 증거인멸이라니 "황당"

최고의 대북전문가를 구속하다니 누가 국가에 헌신하겠나 가슴을 치고 통탄




서울중앙지법은 2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구속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권의 입맛에 맞춰 결론이 정해진 정치보복 수사라고 비난했다 임오경 대변인은 3일 문재인 정부 청와대 당시 판단과 달라진 정보나 정황이 없는데, 정부가 바뀌자 판단이 정반대로 뒤집히고 진실이 은폐됐다고 윤석렬 정부를 비난했다.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살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가 자진해 월북했다는 판단을 뒤집을 근거가

제시되지 않았는데도 당시 안보라인 책임자인 서 전 실장이 구속되는 등 야당을 향한 탄압이 자행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법원이 구속영장 발부 사유로 '증거인멸'을 제시한 데 대해서도 "모든 자료가 윤석열 정부의 손에 있는데 증거인멸이라니 황당하다"고 반박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서 전 실장은 검찰 수사를 받고자 (퇴임 후) 미국에서 (머무르다) 제발로 한국으로 돌아온 사람"이라며 "무슨 증거를 인멸한다는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월북몰이'였다면 숨진 공무원이 왜 북한 해역에서 발견됐는지 최소한의 설명은 필요하지 않나"라며 "앵무새처럼 떠드는 '월북몰이'라는 주장에는 전혀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서 전 실장의 구속을 보고 이제부터 어떤 전문가가 정부를 위해 나서겠나"라며 "대한민국 최고의 대북 전문가에게 아무 근거 없이, 오로지 정치보복 차원에서 구속영장이 청구되는데 누가 조국을 위해 헌신하고자 하겠나"라고 비난했다. 또 "윤석열 정부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 국가에 희생한 전문가를 괴롭히고 있다"며 "정말이지, 가슴을 치고 통탄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YankeeTimes ChosunPos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