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쥴리 보도 더탐사 유튜브에 "어떤 고통 따르는지 보여줘야 "

한동훈법무 아파트 찾아간것 본때 보여줘야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한동훈 법무장관 아파트를 찾아간 유튜브 채널 ‘더탐사’를 겨냥해 “법을 제대로 안 지키면 어떤 고통이 따르는지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여권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법무장관 자택을 이런 식으로 무단 침입하면 국민들이 어떻게 보겠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고 조선일보가 29일 보도했다 윤 대통령은 “불법이 버젓하게 저질러지는 게 문제다. 관행으로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넘어가선 안 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법을 지키지 않으면 법을 지킬 때보다 훨씬 고통이 따른다는 것을 알아야 법치주의가 확립된다”며

“법치주의와 민주주의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어떠한 성장과 번영도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더탐사 취재진은 지난 27일 오후 한 장관 아파트 문 앞을 찾아가는 과정을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현관 벨을 누른 뒤 “취재 나왔다”며 한 장관에게 면담을 요구했다. 그리고는 문 앞에 놓인 택배물도 살펴보다 인기척이 없자 현장을 떠났다. 이들은 “기습적으로 압수수색을 당했던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건지를 공감을 해보라는 차원에서 취재해볼까 한다”고 방문 이유를 밝혔다. 한 장관 측은 집 앞으로 찾아온 매체 관계자 5명을 보복 범죄와 주거침입 혐의로 고소했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