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지지률 폭락, 국민들 70% 경기 비관론 심각 "폭군 윤" 자진 퇴진해 주길 간곡히 바란다



김건희 특검 반대로 윤대통령 지지도가 32%로 폭락 희망이 전혀 없는 정부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국민 절반 이상은 향후 1년간 한국 경제도 몹시 나빠질 것이라고 전망했다.검찰독재가 심각해 지면서 민주주의는 크게 상처 받았고 윤대통령 호위무사들만 아부아첨 경쟁을 벌여 현직 국회의원의 애국적 건의 발언을 틀어막고 사지를 들어 내동댕이 치는등 폭군 연산군 시절을 연상시키고있다 대통령 비서실장과 경호실장은 윤통 심기 경호에 올인하고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만18세 이상 1002명에게 윤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었더니 58%가 부정 평가했다. 윤 대통령이 ‘잘 하고 있다’는 응답은 70대 이상 62%였고 나머지는 형편없다는 반응이었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외교’(27%), ‘경제·민생’(9%), ‘전반적으로 잘한다’(6%), ‘국방·안보’(5%) 등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향후 1년 동안 한국의 경기 전망도 물었다. 55%가 나빠질 것이라고, 16%가 좋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26%는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1년간 진보층의 경기 낙관론은 대체로 10%를 밑돌았고, 비관론은 70%를 웃돌았다.


같은 기간 보수층의 경기 낙관론은 19~32%, 비관론은 35~52% 사이를 오르내렸다. 향후 1년간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좋아질 것 17%, 나빠질 것 29%, 비슷할 것 52%였다. 향후 1년간 국제분쟁에 대해서는 62%가 증가할 것, 8%가 감소할 것, 22%가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을 물은 결과 45%가 내릴 것이라고 답했다. 21%는 오를 것이라고, 27%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봤다. 작년 가을까지의 상승론 반등세가 꺾이고 다시 하락론이 우세로 바뀌었다. 본인 소유의 집이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있어야 한다’ 74%, ‘그럴 필요 없다’ 24%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조사는 무선전화 가상번호 인터뷰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3.8%였다



한나리기자



양키타임스 미국국제빈송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