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지지률 폭락 30% 급락 친일 대일 굴욕외교 인과 응보


윤 대통령 내외 대구 서문시장 방문한 날, SNS에 테러 암시 글

대일 친일 굴종외교 분노 미운 오리 한동훈 탓 윤석렬 지지률 폭락 30% 급락

정치불신 심각 장기집권 PK 다선 국회의원들 차기선거에서 배제 물갈이 필요




1일 윤석열 대통령이 대구를 방문한 가운데 SNS에 윤 대통령을 겨냥한 테러 예고 글이 올라왔던 것으로 확인되어 대통령 경호실이 긴장했다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한 SNS 이용자가 자신의 SNS에 윤 대통령이 대구 서문시장에 방문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며, 폭탄을가지고 서문시장에 가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경찰 관계자는 "성별과 나이 등 아직 게시자가 누구인지 특정된 바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한편 취임 이후 두 번째로 이날 대구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은 삼성라이온즈파크, 서문시장을 방문했지만 테러나 폭발물 관련 소동은 없었다.


31일 <한국갤럽> 조사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작년 11월말 이래 처음으로 30%로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8~30일 사흘간 전국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전주보다 4%포인트 급락한

지난해 11월 4주차때 30%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부정평가는 2%포인트 높아진 60%로, 2주만에 다시 60%대로 복귀했다.


그 외 10%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7%.보수 텃발인 대구경북에서도 긍정 41%, 부정 43%로 부정평가가 높았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595명, 자유응답) '외교'(21%), '일본 관계/강제동원 배상 문제'(20%),'경제/민생/물가'(8%), '경험·자질 부족/무능함', '소통 미흡'(이상 5%), '전반적으로 잘못한다','독단적/일방적', '노동 정책/근로시간 개편안'(이상 4%) 등을 이유로 들었다.3월 둘째 주부터 대통령 직무 긍·부정 평가 이유 양쪽에서 일본·외교 관계 언급이 최상위를 차지하고 있어, 한일 정상회담후폭풍이 거센 양상이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33% 동률, 지지하는 정당 없는 무당층 29%, 정의당 5% 순이었다.중도층의 경우 국민의힘 27%, 더불어민주당 29%,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유권자가 39%로 나타나 정치불신이 극심했다.이같은 정치불신은 한동훈의 검수완박에 대한 반발이 지나치게 노출되고 국회에서 답변이 안하무인식 이라 많은 국민들은 그를

주는것 없이 미운놈으로 여긴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