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윤석렬 지지 윤희숙 부동산 투기의혹 의원직 사퇴

대선에 출마한다고 열을 올렸는데...

임차인 이라더니 임대인이었다

정치판 떠나기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서초구갑)이 25일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과 관련, 의원직 사퇴와 대선 불출마를 전격선언했다. 국민권익위가 부동산투기 의혹으로 경찰에 수사의뢰한 25명의 여야 국회의원 가운데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의원은 윤 의원이 처음이다.


윤 의원은 '나도 임차인' 연설로 국민적 감동을 불러일으켰던 의원이다. 임차인이 아니고 임대인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윤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아버님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되어 송구하다"며 "저희 아버님은 농사를 지으며 남은 생을 보내겠다는 소망으로 2016년 농지를 취득했으나 어머님 건강이 갑자기 악화되는 바람에 한국 농어촌 공사를 통해 임대차 계약을 하셨다고 한다"며 의혹을 해명했다.


윤 의원은 "대선이라는 큰 싸움의 축을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다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비록 제자신의 문제가 아니더라도, 그동안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 대선주자들과 치열하게 싸워온 제가 국민 앞에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과 저를 성원해주신 당원들에 보답하는 길이리라 생각한다"며 "지금 이 시간부로 대통령후보 경선과을 향한 여정을 멈추겠다. 또한 국회의원직도 다시 서초구 지역주민들과 국민께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