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처 김건희 씨 주가조작 구속위기 맞아

시세조종 과정에 돈을 대는 ‘전주’ 역할

도이치모터스의 신주인수 막대한 차익 챙겨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연루된 의혹이 제기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의 또다른 관련자 김아무개씨가 구속됐다. 이세창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8일 밤 9시께 김씨의 구속영장을 검찰에 발부했다. 검찰은 지난 2일 이 사건과 관련해 모두 3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6일 이아무개씨는 구속됐고, 김씨는 한 차례 심문기일 연기를 요청해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이뤄졌다. 함께 영장이 청구된 또 다른 이아무개씨는 현재 연락이 두절돼 검찰이 신병 확보에 나섰다.


이들은 2010~2011년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회사 주가를 조작하는데 개입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는 이들의 시세조종 과정에 돈을 대는 ‘전주’ 역할을 하고, 2012년 도이치모터스의 신주인수권을 헐값에 사들여 막대한 차익을 남기고 되팔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도이치모터스 본사를 압수수색해 내부 전산 자료를 확보하는 등 이 사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안동수 특파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