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렬 축출 선동 김여정,남한 국민들 천치바보 왜 보고만 있나”?

김여정 "천치바보 왜 보고만 있나", 尹축출 선동

"문재인이 해먹을 때는 서울은 과녁 아니었다", 서울 공격 위협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4일 남한 국민들은 윤석열 천치바보를 축출하지 않고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다”라며 윤석열 정권 축출을 선동했다.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아침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제재 따위나 만지작거리며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에서 벗어날수 있다고 잔머리를 굴렸다면 진짜 천치바보들이다. 안전하고 편하게 살 줄 모르기에 멍텅구리들인 것”이라며 독자적 제재를 추진중인 한국 정부를 비난하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남조선 외교부 것들은 윤 대통령의 자위권 행사를 ‘도발’로 표현했다, 북한에 대해 독자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는 나발을 불어댔다”라며 “남조선 것들은 미국이 대조선 독자제재를 운운하기 바쁘게 토 하나 빼놓지 않고 졸졸 따라 외우고 있다”라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북한에 대한 독자적 제재를 추진중인 미국과 한국을 싸잡아 비난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것들의 이런 역겨운 추태를 보니 갈데 없는 ‘미국의 충견’이고 졸개라는 것이 더 명백해진다”라며 "나는 저 남조선 졸개들이 노는 짓을 볼 때마다 매번 아연해짐을 금할 수 없다. 미국이 던져주는 뼈다귀나 갉아 먹으며 돌아치는 들개에 불과한 남조선 것들이 제 주제에 우리에게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제재'하겠다는 것인지 정말 보다보다 이제는 별꼴까지 다 보게 된다"고 원색비난했다.


더 나아가 “무용지물이나 같은 제재 따위에 상전과 주구가 아직까지도 그렇게 애착을 느낀다면 앞으로 백 번이고 천 번이고 실컷 해보라”며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었다”라며 ‘서울 공격’ 위협까지 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남조선 졸개들이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에 필사적으로 매달릴수록 우리의 적개심과 분노는 더욱 커질 것이며 그것은 그대로 저들의 숨통을 조이는 올가미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부부장이 담화를 발표한 것은 지난 8월 윤석열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에 대해 "윤석열 그 인간 자체가 싫다"고 원색비난한 뒤 3개월 만으로, 7차 핵실험 등 북한의 추가도발을 예고하는 신호탄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