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황태자 한동훈,김건희 특검 총선후로 하자고 국민 깔보기

비례 대표 총선 출마 안하겠다고 위장 민심 제대로 읽지 않고 깔아뭉게  건방떨어



조중동 보수매체들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취임사를 대략적으로 긍정평가하면서도 민심이반의 핵심인 '김건희 리스크',수직적 당정 관계에 대한 모호한 태도에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진보 매체들은 건방진 검사생활에 물든 국민 알기를 xxx로 검사의칼로 베어버리겠다는 생각을 지니고 있다면서 본인은 비례 대표 지역구 출마를 안한다고 묻지도 않은 허튼 발언을 했다고 질타했다 <조선일보>는 27일 사설을 통해 한 위원장의 민주당 융단폭격에 공감을 나타내면서도 "그는 그런 민주당을 왜 국민의힘이 압도하지 못하는지 함께 반성하라고 지적했다

대통령 임기 1년 반 만에 여당 대표 2명이 쫓겨나 세 번째 비대위가 출범하고, 대통령 부인 특검이 정치권의 최대 이슈가 된것도 전례 없던 일이다. 그런데도 이에 대한 대통령실의 납득할 만한 설명이 없으니 국민이 답답해하는 것이다.
한동훈은 대통령 부인 문제에 대한 대책은 전혀 제시하지 않고 민주당의 총선용이라면서 총선후로 가야 한다고말하고 대통령은 특검 거부권만 행사하겠다고 큰소리를 친다고 윤과 한을 직격했다. 한 위원장은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 '사극에 나올 법한 암투는 끼어들 자리가 없다'며 '우리는 우리 일, 대통령은 대통령의 일을 하면 된다'고 했다"며 "실제는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한동훈 비대위의 성패는 윤 대통령과의 관계에 달려 있다. 검사 시절과 같은 부하 관계인지, 아니면 해야 할 말은 하는 비상대책위원장인지에 따라 많은 것이 달라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일보>도 사설을 통해 힌 장관이 풀어야 할 과제들을 열거하며 "또 다른 이슈는 ‘김건희 여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 특검법 대응"이라며 "민주당이 28일 강행 처리를 예고한 가운데 여권은 통과 시 대통령 거부권 행사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조항 수정 및 총선 후 수용도 대통령실은 ‘불가’ 입장이다. 한 위원장은 '총선용 악법이라는 입장은 갖고 있다. 원내 대응을 보고받고 논의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며 '김건희 리스크'를 거론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특검법 찬성과 거부권 행사 반대가 60%를 웃돈다. 더욱이 명품백 수수 의혹 등으로 김 여사에 대한 부정적 시각은 확산되고 있다"며 "대통령 가족을 감찰하는 특별감찰관 임명과 제2 부속실 설치 같은 견제장치 마련도 없이 무작정 특검 반대만 외쳐서는 등 돌린 민심을 얻기 어려운 형국"이라고 지적했다.대통령에게 직언하지 못하는 수직적 당정 관계도 지지율을 낮춘 요인으로 꼽히지만, 한 위원장은 '대통령과 정부는 각자 할 일을 하는 기관'이라며 '수직적·수평적 얘기가 나올 부분이 아니다'라고 했다"며 "대통령의 최측근으로서 이 정도 인식이라면 여권이 왜 추락했는지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질타했다. <동아일보>는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처리가 예고된 김건희 특검법은 한동훈 정치의 앞날을 내다볼 가늠자"라며 "대통령실과 여당으로선 난감한 주제이겠지만 찬성 여론이 60%를 넘는 현실을 외면할 수 없다. 한 위원장은 특검법에 대한 당 방침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여기에 한 달 전 공개된 동영상으로 확인된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난맥 해결도 중요한 과제"라며 김건희 리스크의 심각성을 거듭 강조한 뒤, "대통령과 어떻게 대화하고 어떤 결론을 내느냐에 한동훈 체제의 운명이 달렸다고 볼 수 있다. '용기 있는 헌신'이 취임식 수사(修辭)에 그쳐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한 위원장은 민심의 바다를 마주하게 됐다. '함께 가면 길이 된다”' 말을 다시 꺼냈다"며 "그 길이 용산이다라고 적었다


서울= 재임스 윤 특파원


양키타임스  US국제방송


kissusatv/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