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윤석열 인기 조작 시끌벅끌



장제원 국민의 힘 ,안철수 깎아내린 김종인 비난

권력의 시녀 노릇한 검사를 대통령 후보라고 추켜

반문언론과 여론조사소서 여론조작 발표 광분



윤석열(사진 왼쪽)이 뭘했다고 대통령 감이냐?

야당에도 그보다 훌륭한 사람 있다.

국민들이 윤석열을 대통령 뽑아 줄 것 같은가?


서울 부산시장 선거에서 월척을 한 국민의힘 일부 인사들이 윤석열 끌어들이기 스카웃에 가세하고 있는데 대해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조국 추미애 좇아내기에 반문 언론과 여론조사 기관이 윤 전 검찰총장을 찍어 올려 갑자기 대선후보군에 올려놓고 매일같이 여론조작을 하고 있다.


장제원(사진 오른쪽)국민의 힘 의원은 10일 당을 떠나 사실상 정계를 떠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사진 가운데)의 안철수 깎아내리기를 비난했다.


서울시장 오세훈에 협력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고 말한것은 지나친 인권 모욕이라고 말했다. 무슨 미련이 남아 그토록 독설을 퍼붓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선거 이후 가장 경계해야 할 말들을 전임 비대위원장이 쏟아내고 있다”며 “재임시절엔 당을 흔들지 말라고 하더니, 자신은 나가자 마자 당을 흔들어 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뜬금없이 안철수 대표를 향해 토사구팽식 막말로 야권 통합에 침까지 뱉고 있으니, 자아도취에 빠져 주체를 못하는 모습으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며 “그래도 팔을 걷어 붙이고 우리를 도와준 상대에게 고맙다는 말은 하지 못할 망정 ‘건방지다” 라는 막말을 돌려 주는 게 더 건방진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장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을 향해 ‘태상왕’ ‘심술’ ‘교만’ ‘옹졸함’ 등의 용어를 사용하며 “이미 야권이 하나가 되기로 하고 선거를 치렀는데 ‘통합이냐 자강(自强)이냐’를 놓고 논란을 벌이는 것 자체가 넌센스”라며 “모든 승리의 공을 독점해서 대선 정국을 장악해 보려는 탐욕적 청부 정치, 가슴없는 기술자 정치는 이제 끝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김 전 위원장은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야권 대 통합론에 대해 “바깥을 기웃거리지 말고 자강부터 하라”며 “이번 승리를 바탕으로 스스로 노력할 생각부터 해야지 무슨 대 통합 타령이냐”고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후 “야권의 승리”라고 말한 안철수 대표에 대해서는 “유권자들은 ‘국민의힘 오세훈’을 찍은 것인데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느냐”고 했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www.usradiostar.com

10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