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열 정부 수출,외환,금융 3각 위기 닥쳐 신음

권력 안착 하기도 전에 들이닥쳐 고민

휘발유값 경유 물가 폭등 덮쳐 국민들 넋 나




윤석열 대통령은 지방선거가 끝나자마자 선거승리 즐길 때가 아니다라고 미리 울상 짖는 흉내를 냈다. 삘리 울러야 충격을 그만큼 다스리기가 쉽다. 윤 대통령은 “창문이 흔들리고 마당의 나뭇가지가 흔들린다”고 한국에 들이닥친 높은 경제파고를 우려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인플레이션이 올 들어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 전세계가 체감하는 물가고 휩싸였다. 생산, 투자, 소비 등 경제의 3대 축도 일제히 마이너스 성장으로 곤두박질치고, 수출로 지탱하는 경제 구조에서 무역

수지가 2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는 등 경제 위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3년 9개월 만의 최고인 5.4%까지 치솟았다. 물가를 잡기 위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시장 금리도 뛰고 있다. 한국 경제의 이 같은 불안감이 반영되면서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이 2년여 만의 최고 수준까지 오르고, 단기적인 경제 충격마다 급등락을 거듭하는 등 위기감도 커져가고 있다.


100% 수입에 의존하는 원유 등 국제 에너지 가격이 치솟아 실물 경제가 타격을 받고,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금리 인상이기업과 가계의 발목을 잡는 악순환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석유류는 34.8%나 급등했다. 특히, 경유는 상승률이 45.8%에 달했다. 밀가루(26%), 돼지고기(20.7%) 등도 오름세가 가파르다. 전기·가스·수도는 2010년 1월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고 상승률(9.6%)을 보였다. 현대경제연구원은 6~7월 중 물가가 6% 이상 오를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기획재정부는 7월 말 종료되는 유류세 30% 인하 조치를 10월 말까지 추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탄력세율을 동원해 유류세 인하폭을 37%로 확대하는 카드도 꺼낼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공공 교통요금 관리를 강화하고, 공공 임대주택 임대료 동결 연장도 검토키로 했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