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핵관 권성동, 법무장관 검찰총장 물러나라 압박

박범계 법무 김오수 검찰총장, 임기내 사퇴 안 해

협치 안 하고 정치보복 칼 휘두르면 국민들 분노터져



(속보) 윤석열 핵심 관계자 중 1인자로 꼽히는 국민의 힘 권성동 의원이 15일 “김오수 검찰총장은 자신의 거취를 스스로 결정해야한다”며 사실상 사퇴를 압박했지만 김오수 총장은 임기내에는 절대로 사퇴하지 않겠다고 반박했다 박범계 법무장관도 권 의원이 망발을 하고있다면서 절대로 사퇴는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취임한 김 총장의 임기는 1년 정도 남았다. 이같은 윤 측근 간신배들이 정권을 잡자 검찰총장을 자기사람으로 임용하려고 거취 결단을 압박하고 나선 모양새라는 비난을 윤 당선자가 받는다. ‘검찰총장 징계 국면’을 겪으며 검찰의 독립성을 강조했던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측근의 입을 빌어 사실상 ‘이중 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따른다. 권성동은 이날 <문화방송>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김 총장이 지금까지 총장으로서 수사지휘를 제대로 했느냐”며 “특히 대장동·백현동 사건 수사에 대해서 지난번 국정감사에서 ‘걱정하지 마라. 자기를 믿어달라’고 했는데 아무런 성과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앞으로 자신이 검찰총장으로서 공명정대하게, 자신의 처지와 관계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할 각오와 자신과 의지가 있으면 임기를 채우는 것이고, 그럴 자신이 없고 지금까지와 같은 행태를 반복한다면 본인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 검찰 출신인 조응천 민주당 비대위원은 이날 같은 방송의 별도 인터뷰에서 “검찰총장의 임기보장은 중립성, 독립성과 직결된다”며 “김 총장의 임기를 보장하는 게 (윤 당선자의) 언행일치가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 지역 검찰청의 한 부장검사는 “법에 따라 검찰총장 임기가 보장돼 있는데, 정치권이 총장 사퇴를 압박하는 것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서도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다수의 민주당 의원들은 정권을 잡더니 눈에 보이는것이 없는지 측근들이 너무 설친다면서 협치를 하지않고 정치보복을 하면 윤석렬 당선자가 임명하는 국무총리 장관등을 모조리 비토 인준을 거부할수도 있다고 말했다고발사주 의혹제보자 조성은씨,간신배는 오래 못가 윤석렬의 길을 걸으시라 "우리도 검찰 총장출신 대통령 세워 봅시다" 증오 저주의 글 올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측근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김오수 검찰총장 사퇴를 압박한 것과 관련 “윤석열의 길을 걸으시라”라고 했다. 조씨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도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 또 세워봅시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천정배 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이 김오수 검찰총장의 사퇴를 압박했다고 한다”라며 “믿기지 않는 비리”라고 했다. 천 전 장관은 “문재인 정권의 검찰총장직 사퇴 압박을 견디어 내어 대통령까지 된 윤석열 당선인 측이 임기 절반도 지나지 않은 검찰총장을 사퇴 시키려 압박하다니, 내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인 것이냐?”면서 “윤석열 당선인은 해당 윤핵관을 당장 내치는 것이 공정과 상식에 부합할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 “검찰총장 임기제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떠받치는 버팀목이다”라며 “검찰에 대한 영향력이 클 수밖에 없는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 치하일수록 더 굳건하게 지켜져야 한다”라고 했다.


서울 =재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