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의회 대치 미국 채무 불이행 옐린 내달 6월1일 디폴트 우려


미국 정부가 내달 1일 채무 불이행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서며 부채한도 상향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1일 공화당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의회 지도부에 서한을 보내고 "6월초에는 모든 정부 지급을 충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우리의 최선의 추정"이라고 밝히고 가능한 한 빨리 부채 상한을 연장하거나 올리는 조치를 취하여 줄것을 요구했다 공화당이 다수당을 차지한 하원은 지난달 26일 연방정부 부채 한도 상향과 정부 지출 삭감을 연계한 법안을 찬성 217, 반대 215로 가결 했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법안이 의회에서 통과될 경우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상황이다. 현재 미국 정부의 부채 상한은 31조4천억달러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지난 중간선거까지는 민주당이 상·하원 모두 다수당이어서 공화당과 줄다리기 끝에 부채한도 상향법안을 처리해 왔다. 그러나 하원 다수당이 된 공화당은 올해는 부채한도 상향법에 기후변화 기금 폐지, 학자금 대출 탕감 종료 등을 포함한 수십억 달러의 지출 삭감을 포함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일 매카시 하원의장을 비롯해 민주당과 공화당 상·하원 지도부와 모두 통화를 하고 오는 9일 부채한도 상한 문제에 대한 백악관 회동을 제안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동에서 의회가 디폴트 사태를 피하기 위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압박하며 2024 회계연도 예산 처리를 위한 별도 절차에 들어갈 것을 촉구할 방침이다. 양당이 부채한도 문제를 놓고 끝내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공화당이 하원을 접수한 입법부 지형상 미국 정부가 경제적 재앙으로 불리는 디폴트 사태에 빠져들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YankeeTimes  NewyorkTV



IBN-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