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이동관 방통위원장 내정 자진사퇴 불가피



기자 백정 이동관씨 아들은 학폭, 마누라는 2000만원 인사청탁 뇌물수수, 윤석렬 처가 범죄와 일맥 상통 YtN서 폭로

방통위원장 자진 사태 바람직



양키타임스

IPA 국제기자연맹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