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이동훈, 윤석열 대변인 열흘만에 전격 사퇴

윤석열 야권의 유력주자감 아니란것 알아차려

양키타임스,장모 마누라 감싸기 대권후보감 아니다



(속보) 될성 싶은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20일 전격 물러났다.

열흘 만이다. 이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7시께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근무하다가 지난 10일 윤 전 총장의 첫 대변인이 된것은 큰 실수였다.


윤 전 총장의 공보 업무는 함께 대변인으로 선임됐던 이상록 대변인이 수행한다. 이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윤 전 총장은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하자고 격려했으나, 19일 오후 건강 등의 사유로 더는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고 했다.


정치권에서는 지난 18일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두고 일었던 메시지 혼란이 그의 사퇴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 대변인은 당일 오전 라디오 방송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한 바 있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당일 오후 중앙일보 등을 통해 민생 탐방 후 진로를 결정하겠다면서 입당 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신중하게 결론을 낼 것이라는 메시지를 내놨다.


이 전 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과 안 맞는 부분이 있었나'라는 물음에 "그건 해석하시기 바란다"고만 대답했다. 대변인직 사퇴가 소위 '윤석열 X파일'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거와는 상관이 없다"고 했다.


보수진영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전날 SNS에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면서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적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usradiostar.com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