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지구촌 두쪽난 전쟁 확전 우려속 뉴욕등지에서 찬반 시위격화



가자지구 하마스의 이스라엘 테러로 촉발된 지구촌 균열이 보복 전쟁과 반대 찬성 시위 확산으로 번지고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동전쟁으로 확전되는 것을 막기위해 지중해에 핵 항모편대를  급파하여 이란등 이슬람 국가들의 이스라엘 공격을 차단하기위한 확전 막기에 나섰다


이런 와중에 팔레스타인 또는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대규모 시위가 미국 런던 프랑스 이달리에서 발생하고 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미국내 테러 위협이 고조되고 있다고 판단,뉴욕 엘에이등 대도시 치안 확보에 나섰다


이스라엘을 응원하는 목소리와 팔레스타인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동시에 나와 충돌하고 있다. 이날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수천 명이 모여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에 따른 인도주의 위기를 비판하자, 친이스라엘 군중 300명이

주변에서 맞불 시위를 벌였다.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14일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국제경찰청장회의(IPS) 연설 중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으로 미국에서 테러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며 경계를 강화하고 경찰이 관련 정보를 공유할 것을 요청했다.


이라크, 이란, 레바논 등 중동 각국에서는 무슬림이 팔레스타인을 지지하고 이스라엘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타흐리르 광장에는 수만 명이 운집해 이스라엘 국기를 불태웠고, 이란 테헤란에서도 수천 명이 모여 이스라엘을 타도하라'고 적힌 표지를 흔들었다. 레바논 베이루트와 요르단 암만에서도 수천 명 단위의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가 이어졌다.


요르단에서는 일부 시위대가 "예루살렘에 갈 수 있도록 국경을 열라"며 팔레스타인 서안지구로 가는 국경을 넘으려 해 경찰이 최루탄으로 진압했다. 시위를 금지하고 있는 이집트에서조차 수도 카이로에 시위자가 모여들었고 바레인, 카타르, 튀니지, 예멘, 시리아 등 다른 중동

국가에서도 크고 작은 시위가 잇따랐다.


중동에서 떨어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튀르키예에서는 무슬림이 팔레스타인 탄압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에 동참했다. 14일 영국 런던에서는 수천 명 규모의 친팔레스타인 시위대가 BBC 본사에서 출발해 총리실까지 가두행진을 벌여 경찰 1000명이 투입됐다. 시위는 리버풀, 맨체스터, 케임브리지, 글래스고 등 주요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고, 일부 시위대는 아이들을 동원했다. 하마스의 테러 이후 유럽에서 반유대주의 위협이 커지면서 런던 유대인 학교에서는 등교 자제령이 내려졌다. 유럽에서 유대인 인구와 무슬림 공동체가 가장 많은 런던에서는 최근 반유대주의 사건 신고가 10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4건에 비해 폭증했다. 런던 경찰은 추가 순찰을 위해 인력 수천 명을 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덴마크, 독일 등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가 벌어졌다. 프랑스는 반유대주의 범죄가 우려된다는 이유로 친팔레스타인 시위를 금지했다. 13일 반유대주의로 무슬림 남성 교사가 학교에서 흉기에 찔려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