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남북한 9.19 군사합의 파기 전투태세로 복귀 윤석렬 부부 북한 정찰위성에 노출 용산일대 찰영 감시 김정은에 보고

"북한에 뽄대 보이겠다" 공갈치는 강대강 발언 자제 하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 선언한 것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3차 군사정찰위성 발사 성공이 윤석렬 정부의 대(對)러시아 적대 정책, 적대 발언 때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이번 정찰위성 발사에 성공한 것은 러시아의 군사 기술 제공 덕분이라고 한다. 러시아가 종전의 태도를 바꿔 북한에 군사 기술을 제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쟁에서 이기는 것은 하지하책이고 전쟁이 필요 없는 상태, 평화를 만드는 것이 상지상책이란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전쟁 위협을 높이는 강 대 강 일변도의 무책임한 정책은 제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이 사실상 9·19 군사합의 파기선언을 했는데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평화의 가치는 남이든 북이든 모두에게 중요하다. 한반도에 평화의 위기가 도래하고 있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북한의 정찰 위성 도발에 대해 정부가 9·19 (합의) 효력 정지로 맞서고, 또 북한은 파기 선언을 하고 이로

인해서 한반도 안보 상황이 그야말로 강 대 강으로 치닫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윤정부는 북한에 본때를 보이겠다고 평화의 안전핀을 뽑는, 그야말로 ‘교각살우의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서울= 윤혁파 특파원


양키타임스 양키코리아


IBN NET /usradiostar.com 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