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이재명,윤석렬 사드 배치 경제 망치려 하나

정치가 민생을 해쳐서는 안된다 표얻기에 올인 말라

심상정,선제공격 김정은 자극하면 안보 불안해 진다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2022 대선후보 토론에서 윤석렬 후보의 서울 사드배치가 도마위에 올라 4자간에 공방으로 이어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언급한 서울에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추가 배치는 전략상으로 불필요한 것이며 북한과 서울은 지척간이어서 전략적으로 필요한지는 의문이라면서 윤 후보는 표를 얻기위한 안보언급은 하지 말라고 공격했다. 이에 대해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윤후보가 선제공격을 주장하는것은 당장 전쟁을 하자는것이며 그렇게 되면 한반도는 되돌릴수 없는 전쟁에 휩쌓인다고 윤후보의 호전성을 비난했다. 이 후보는 저는 정치가 민생을 해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국익중심, 균형외교가 중요하다. 실용외교를 꼭 해야 한다”며 “우리의 무역의 25%가 중국에 의존하고 협력한다. 무역수지 흑자를 연간 50조원 이상 달성한다”며 “왜 그걸(사드) 다시 설치해 중국의 반발을 불러일으켜 경제를 망치려 하냐”고 직격했다. 이에 윤 후보는 “사드에 대해 좀 더 알아보셔야 할 듯하다. 북한에서 수도권을 겨냥할 경우 고각으로 (미사일을) 발사하는 경우가 많아서 당연히 (사드가) 수도권에 필요하다”며 “수도권이 아니어도 강원도든, 충청도든, 아니면 경상도 등 위치는 군사적으로 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사드 추가 배치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는 안보가 튼튼해야 주가도 유지되고, 대한민국의 소위 말하는 국가 리스크가 줄어든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가 ‘사드 추가 배치가 필요하지 않다’는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의 말을 언급하자, 윤 후보는 “성주에 있는 사드를 저층 방어 시스템과 연계했을 때 더 효과적이라는 것이지, 그분이 사드 추가 배치가 필요없다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서울=제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IBN ctv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