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이준석 국민의 힘 대표 백팩에 따릉이 타고 출근

지하철·택시 따릉이·킥보드도 이용

가방은 직접들고 자전거타고 달린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전 '따릉이'를 타고 국회의사당역에서 국회로 첫 출근해 생계형 국회의원과 공직자들에 귀감이 되고있다. 이 대표는 평소에도 따릉이를 애용했으며, 당 대표 차량은 있으나 운전기사를 아직 구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국가 의전서열 7위인 제1야당 대표가 대중교통과 자전거를 이용해 국회로 출근한 것 자체가 파격적인 장면이다.


백팩을 멘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이 거주하는 상계동에서 9호선 국회의사당 역까지 지하철을 타고 내린 뒤 따릉이를 통해 국회 본관까지 이동했다.


자가용이 없는 이 대표는 지하철과 전동 킥보드, 따릉이 매니아로 알려졌다. 특히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철도 애호가라는 뜻의 '철덕'으로도 유명하다.


최근 자가용으로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주문해 대기 중이다. 국민의힘 사무처는 이번 주부터 이 대표에게 당 대표 전용 차량을 제공한다. 운전기사는 지역구인 노원구에서 이 대표를 돕던 측근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기아 카니발을 탈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대표 일정이 촘촘한 만큼 카니발을 탈 수밖에 없다"며 "여유가 있을 땐 지하철, 택시, 따릉이, 킥보드도 계속 이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 대표실 소속 수행 비서는 대다수 일정에 붙게 된다. 전당대회 캠프 시절부터 공보를 담당하던 측근이 수행 팀장을 맡을 예정이다.


그러나 수행 비서가 당 대표의 가방을 대신 들고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통상적인 모습과 달리 이 대표가 직접 백팩을 메고 다닐 것이라고한다.


(서울= 제임스 문 특파원 )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usradiostar.com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