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이준석, 윤석열 대선후보 경쟁 해야

정치 아마추어 몸값 부풀리기 하지 말라

지금이라도 입당해 전문가 도움 받아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6일 윤석열 씨는 국민의 당에 들어올려면 밖에서 맴돌지 말고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 당은 유능한 인물의 입당을 결코 막지 않을것이며 언제라도 들어오면 환영할것이라면서 윤석열 씨는 밖에서 몸값 올리기 하지말고 하루빨리 입당을 하여야 대선후보 경선에 뛰어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대표는 16일 윤석열씨가 자신이 잘난사람으로 착각하고 있다면서 아직은 아마추어 티가 나고 준비가 안 된 모습”이라고 말했다.그는 입당을 하면 조직적으로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지난 9일 윤 전 총장이 참석했던 우당 선생 기념관 개관식을 예로 들면서 어떤 분들이 윤 전 총장과 함께하는지 보여주지 못했고,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에도 답을 주지 못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 입당 마지노선을 8월로 제시하면서 “이미 입당 했어야 했는데 지금도 조금 늦었다”며 “그 와중에 공수처 수사의 빌미를 준 것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조국 사태를 거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항한 반부패의 영역에서 강한 인상을 줬지만, 여기를 벗어날 때 어떤 능력을 보일지가 관건”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하태경 의원과 함께 윤희숙 의원을 언급하며 “대선 경선이 본격 시작되면 많이 튀어오르는 주자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현재 당원과 일반 여론조사 5대5의 경선 방식에 대해선 “모든 대선 주자들의 다른 룰에 합의하면 좋겠지만 합의가 안되면 현재대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동훈 윤석렬 대변인은 국민의 당에 입당할것이냐고 한 언론사가 묻자 국민이 원하면 그렇게 할것이라고 국민을 팔았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usradiostar.com

0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