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이준석 토크콘서트에 참석했다 망신만 당한 김기현 앞잡이 인요한

인요한, 이준석과 대화 불발

영어로 "진짜 환자 서울에" 그사람 도와 줘라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4일 오후 부산 경성대학교에서 열린 이준석 전 대표, 이언주 전 의원이 진행하는 토크콘서트"

바보야 문제는 정치야"에 참석했다가 이 전대표에게 망신만 당했다 이자리에서 이 전 대표는 행사 내내 인 위원장을 향해 우리말이 아닌 영어로 응대하며 망신을 줬다


이 전 대표는 인 위원장의 면전에서 "여기서 내가 환자인가. 오늘 이 자리에 의사로 왔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곧장 "진짜 환자는 서울에 있다. 가서 그와 이야기하라. 그는 도움이 필요하다"고 했다. 객석에 있던 인 위원장은 웃으며 "경청하러 왔다"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행사 후 취재진이 '진짜 환자'가 누구인지를 묻자 "좀 더 특정하자면, 인 위원장이 당에 쓴 약을 먹이겠다고 했는데 강서 선거에서 민심이 당이 싫어서 투표를 안 했다고 진단하면 오진"이라고 답했다.


직접적으로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을 지칭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인 위원장을 향한 이 전 대표의 태도는 처음부터 냉랭했다. 인사말 시작부터 그를 'Mr. Linton'으로 불렀다. 인 위원장의 영어 이름은 존 올더먼 린튼이다.


이 전 대표는 이후에도 "이제 당신은 우리의 일원이 됐고. 우리의 민주주의에 더욱더 관심을 기울인다고 본다. 당신이 젊은 날 지키고자 노력했던 그 민주주의 말이다"라며 영어로 발언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언젠가 반드시 당신과 내가 공통된 의견에 도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그러나 당신은 오늘 이 자리에 올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 그는 "강서 선거에서 무엇을 배웠나. 강서 지역민들과 대화하고자 노력해봤나"라며 "그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모든 해답은 그들의 이야기에서 찾을 수 있다. 그들의 언어를 따르고, 갈등을 조장하려 하지 않는다면 기꺼이 대화할 의사가 있다"며 "하지만 현재로서는 자격이 없다"고 거듭 인 위원장을 직격했다.


그는 "인요한 박사님한테 영어로 말씀드린 이유는"이라며 잠시 우리말로 설명할듯하다가, 곧 다시 영어로 "우리의 일원이 됐지만, 현재로서는 우리와 같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제발 우리의 편에 서달라. 우리와 같은 언어로 말해달라. 민주주의의 언어로 말해달라 제발"이라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이 전 대표의 계속된 영어 발언에 "영어를 나보다 훨씬 잘하는 것 같다"며 큰 소리로 웃었다.


부산= 한나리기자


양키타임스 US 국제방송


kissusatv/usradiostar.com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