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 중국 여성 1500명 마사지숍 성매매 업소 680곳서 근무

경찰 단속 피하기위해 3개월마다 주거지 옮겨

로마대 프란체스코 카르케디 교수 분석 발표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가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 중국여성 1500명이 성매매소와 맛사지 팔러에서 근무하고있다고 23일 보도했다. 이는 프란체스코 카르케디 로마대 사회학과 교수가 최근 2년간 성매매 알선 사이트 20곳에 오른 6000개가 넘는 광고 등을 분석한 끝에 나온 결과라고 이신문은 전했다 카르케디 교수는 중국인 성매매 여성이 로마의 마사지숍 80곳, 성매매업소 600곳에서 일하고 있다고 추정했다.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3개월마다 주거지를 옮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 조직은 중국 여성이 이탈리아에 오면 여권부터 빼앗는다”며 “문제가 생겨도 발각되지 않기 위한 이들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일부는 돈을 벌기 위해 자진해서 나서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최근 로마의 대표적 부촌 프라티 지역에서 마약에 중독된 마피아 조직원이 성매매 여성 3명을 잇따라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망자 중 2명이 중국인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경찰은 신분증이나 여권을 확보하지 못해 신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다. 카르케디 교수는 “중국인 성매매 여성 중에는 50~60대도 있다”며 “이혼 또는 사별한 여성들의 경우 중국에서 연금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유럽행을 선택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말했다.


YankeeTimes NewyorkTV



US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