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인도, 중국 전역 사정권 ICBM 시험 발사

아그니-5는 핵탄두 탑재가 가능하며 베이징 등 중국 전역 사정권

인도 언론 "중국에 경고 메시지"



중국과 국경 문제로 갈등 중인 인도가 중국 수도 베이징 등을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했다고PTI통신 등 인도 매체가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는 전날 동부 오디샤주 압둘 칼람 섬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 아그니-5의 야간 시험 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의회 담당 장관인 프랄하드 조시는 트위터를 통해 해당 미사일의 사거리는 5천400㎞ 이상이라며 "국가 안보를 크게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그니-5는 인도가 1980년대 자체 개발한 탄도미사일 체계인 아그니 시리즈의 최신 버전이다. 인도군은 아그니-5 외에도 사거리 700㎞ 미사일 아그니-1부터 사거리 3천500∼4천㎞ 수준의 아그니-4를 보유하고 있다. 아그니-5는 7차례의 시험 발사 후 2018년 실전 배치됐으며, 이후 지난해 10월과 이번에 추가로 시험 발사가 진행됐다. 인도 언론은 이번 시험발사가 예정된 일정에 따른 것이지만, 중국에 대한 강한 경고의 메시지도 담고 있다고 해석했다. 아그니-5는 핵탄두 탑재가 가능하며 베이징 등 중국 전역을 사정권에 두고 있다.

중국은 여러 차례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을 하는 등 관련 기술에서 인도보다 앞선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다탄두 탑재가 가능한 둥펑(東風·DF)-41은 사거리가 1만2천∼1만5천㎞로 아그니-5보다 훨씬 길다. 인도와 중국은 1962년 국경 문제로 전쟁까지 치렀지만, 국경선을 확정하지 못한 채 실질통제선(LAC)을 경계로 맞서고 있다. 양국 군은 2017년 인도 동북부 도카라에서 73일간 무력 대치를 했고 2020년에는 라다크 지역 국경에서 충돌, 양측에서 수십 명의 사망자가 나오기도 했다. 이달 초에는 동북부 아루나찰프라데시주에서 수백 명이 난투극을 벌여 양측 수십 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진다. 돌발적인 충돌이 계속되고 첨단 무기가 꾸준히 전진 배치되는 등 국경 대부분 지역에서는 여전히 긴장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수직이착륙 미국 첨단 전투기 F-35B 시험비행중 추락

조종사는 탈출 무사 군당국 원인 조사중


헬리콥터처럼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모델 미국의 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B가 시험 비행 도중 15일 추락했다. 뉴욕포스트, ABC7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해군 항공기지에서 F-35B가 추락,조종사는 비상 탈출에 성공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전투기 제조사인 록히드 마틴은 안전은 우리의 우선순위다.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사고 당시 영상을 보면, F-35B는 천천히 수직으로 하강하다 착륙 시점에서 한 번 튀어 오른다. 이후 반동을 이기지 못하고 그대로 앞으로 고꾸라진다. 이 과정에서 많은 연기가 발생했다. 기체는 반 시계, 시계 방향으로 각각 한 번씩 회전하고 나서야 멈췄다. 조종사는 탈출용 낙하산을 매고 F-35B를 빠져나왔다.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와 군 당국은 정확한 추락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F-35B의 가격은 1대당 1억130만달러라고 지난 2019년 록히드 마틴이 밝힌 바 있다. 연간 유지비용도 910만달러에 달한다. F-35B는 지난 1일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 기지에서도 랜딩기어 시스템이 오작동하는 사고를 일으켰다. 당시 전력 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군 당국은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