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인류의 재앙 코로나19 미국민 생명 60만명 앗아갔다

엄청난 백신 개발에도 두려움은 여전 바이든,경계 늦춰선 안돼, 접종 누구나 맞아야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14일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59만 9천 943 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3천347만 1천 402 명이다.지금까지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미국민 생명 60만 명을 앗아갔다.


이 슬픈 비극은 지금도 계속되고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이직도 코로나와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면서 3억2천만명 미국민들은 백신 접종을 누구나 나서서맞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직후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대유행과 관련해 "우리는 코로나 박멸에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면서 많은 부분이 정상으로 돌아오고 미국의 경제 성장은 세계를 이끌고 있고,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급격히 줄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여전히 코로나는 멈추지 않고 너무 많은 생명을 계속 잃고 있다 하루 평균 사망자 수는 370명으로, 위기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미국민은 누구라도 백신접종을 맞아 코로나 비극을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전날인 지난 1월 19일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40만 명을 넘어서자 애도 행사를 한 데 이어 사망자 50만 명을 기록한 2월 22일에도 백악관에서 촛불 추모 행사를 하고 모든 연방기관에 조기를 게양했다.


바이든 정부는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성인 70%에게 최소 1회 백신 접종' 목표를 제시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3일까지 미국에서 성인의 64.4%가 백신을 최소 1회 맞았고, 54.1%는 접종을 끝냈다. Yankeetimes BidenTV usradiostar.com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