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인생 100세라는데.. 미국민 48% 바이든 건강 걱정

정신적 건강과 육체적 건강 다르다

바이든 건강 의심하는 사람 정치적

공화당이 매우 공격적으로 공작?



백세 장수시대가 우리들 앞에 펼쳐지고 있는데 오는 20일로 만 79세가 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고령 때문에 작년 민주당 대선후보 시절부터 건강을 의심하는 목소리가 있었다.


조바이든 대통령 건강 조사에 참여한 민주당 측 여론조사 요원인 설린다 레이크는 "공화당이 매우 공격적으로 공작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레이크는 "바이든의 건강을 의심하는 사람들은 대체로 트럼프 지지자이거나 우파 허위정보 공작에 노출된 것"이라고 덧붙였다.정신건강과 육체건강과는 함수관계이지만 정신건강이 나쁘다고 건강을 우려하는것은 생각해 볼 문제다.


정치전문 미디어 폴리티코는 비교 대상이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사라져 바이든 대통령이 홀로 주목을 받는 것도 바이든 대통령 건강에 대한 의심 확산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미국 유권자의 절반가량이 조 바이든(78)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전세계를 24시간 완전 카버하는 국제방송 USRADIOSTAR.COM


폴리티코가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와 공동으로 지난 13∼15일 미국 등록 유권자 1천998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50%가 '바이든 대통령이 건강하다'는 질문에 동의하지 않았다. 반면 같은 질문에 긍정적으로 답한 응답자는 10% 포인트 적은 40%에 그쳤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 시절이던 작년 10월 같은 설문조사의 결과와 비교할 때 의견이 무려 29% 포인트 뒤바뀐 결과다. 당시 모닝컨설트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건강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그렇지 않다'고 답한 비율보다 19% 포인트 높았다.


바이든 대통령의 정신건강 상태를 묻는 말에서도 절반가량의 응답자가 우려를 나타냈다. 조사 결과 응답자 48%가 '바이든 대통령이 정신적으로 건강하지 않다'고 답했으며 2% 포인트 낮은 46%는 반대 의견을 표했다. 작년 10월 같은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정신적으로 건강하다는 의견은 그렇지 않다는 의견보다 21% 포인트 많았다.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과 연계될 수 있는 다른 사안에 대해서도 부정적 의견이 많았다. 응답자 60%는 바이든 대통령이 활력적인지 묻는 말에는 그렇지 않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명쾌하게 소통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57%가 부정적 답변을 내놓았다. 특히 기억력이 약하다는 정황이나 말실수가 되풀이되면서 그런 의심을 부채질했다. 당시 의심의 시선은 주로 공화당과 보수 매체를 중심으로 나왔으나 이번 조사를 보면 전반적 여론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작년 대선 전에는 공화당 지지자를 제외한 대다수 유권자가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 육체적, 정신적으로 건강하다는 견해였다.


건강과 더불어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두고도 부정적인 의견이 우세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미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는 답변은 64%로, '그렇다'(36%)는 답변보다 많았다.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에 대한 응답도 긍정 44%, 부정 53%로 각각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9 대처를 두고는 긍정·부정적 응답이 48%와 47%로 비슷하게 집계됐다.


YANKEETIMES NEWYORKTV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