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인종갈등 촉발속 민주 공화당 아시아계 표심 잡기 총력전



아시아계기 주요 유권자로 떠오르자 민주당 공화당이 표심잡기에 경쟁을 벌이고있다. 이것을 두고 인종 간 갈등을 조장하는 전략이라고 쌍방을 욕하고있다 워싱턴포스트는 3일 공화당이 아시아계에 주목하는 이유는 아시안들이 점점 정치에 눈을 뜨고 아시안 커뮤니티를 통해 아시안 이익에 누가 더 관심을 가지느냐에 따라 더 많이 투표소를 찾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긴 2020년 대선에서 모든 인종의 투표율이 2016년 대선 보다 증가했는데 특히

아시아계의 투표율은 2018년 48% 보다 늘어 62%로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고 풀이했다 . 특히 대선 승부처인 조지아주에서는 아시아계 투표율이 2016년 대비 91%나 증가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에 영향을 미친것으로 평가됐다. 당시 출구조사에서 아시아계의 지지율은 바이든 63%, 트럼프 31%로 나타났다. 이처럼 아시아계가 민주당과 더 가까워 보이지만 워싱턴포스트느 공화당이 갈수록 아시아계를 지지층의 일부로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2년 전 대선 출구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압도적으로 지지하긴 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아시아계의 지지는 2016년 대비 7%포인트 증가했었다.


공화당은 주민의 3분의 1이 아시아계인 샌프란시스코에 눈독을 드리고있다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도 서거구가 샌프란 시스코다 샌프란시스코 주민들이 진보 성향의 교육위원과 범죄에 관대하다는 평가를 받은 검찰을 소환한 전력이 있다 그러나 공화당이 아시아계의 지지를 얻기 위해 활용한 일부 전략이 논란이 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전직 고문인 스테판 밀러가 이끄는 보수 비영리단체 '아메리카 퍼스트 리걸'은 캘리포니아 등지의 아시아계 유권자에게 좌파가 백인과 아시아계를 상대로 광범위한 인종차별을 하고 있다는 이메일을 발송한것을 두고 흠집내기를 하고있다 이 단체는 특정 그룹을 일자리, 대학 입학, 정부 혜택에서 배제하기 위한 단어라는 주장도 했다. 소수인종 배려입학등 흑인과 라틴계가 주로 혜택을 보는 제도에 대한 아시아계의 불만을 부추기려는 시도로 보인다


베로니카 에이리샤 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Komentář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