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일론 머스크,핵전쟁 우려 우크라 러시아 공격 차단 위성 통신망 스타링크 껐다



우주기업 스페이스X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가 핵전쟁 발발을 우려해 위성인터넷 서비스 ‘스타링크’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접속을 일시 차단하는 방식으로 전쟁에 개입했다고 CNN이 7일 보도했다.


CNN은 곧 출간될 월터 아이작슨 작가의 머스크 전기 내용 일부를 발췌해 “머스크가 지난해 러시아 해군 함대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기습 공격을 방해하기 위해 엔지니어들에게 크림반도 해안 근처의 스타링크 위성통신망을 끄도록 비밀리에 지시했다”고 전했다.


폭발물을 장착한 우크라이나 수중 드론이 러시아 함대에 접근했을 때 통신이 끊기면서 타격을 가하지 못하고 해변으로 떠내려갔다는 것이다. 머스크는 러시아 고위 관리들과 대화한 후 크림반도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공격에 러시아가 핵무기로 대응할 것을 우려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기에 따르면 당시 미하일로 페도로프 우크라이나 디지털전환부 장관은 머스크에게 인터넷 통신을 복원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머스크는 “너무 멀리 가고 있고 전략적인 패배를 야기하고 있다”며 이를 거부했다. CNN은 “해당 내용은 우크라이나 전쟁 와중에 머스크가 자신이 독특한 위치를 발견했음을 보여준다”며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그는 미국 관리들이 무시할 수 없는 권력 중개자가 됐다”고 평가했다.


머스크는 최근 우크라이나가 러시아를 공격하는 데 위성통신망을 활용하기 시작하자 유감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러시아가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 통신 시스템을 망가뜨리자 머스크는 우크리아니에 스타링크 위성 단말기를 지원했다. 전기는 머스크가 “내가 이 전쟁에서 어떻게 있어야 하는가”라며 “스타링크는 전쟁이나 드론 공격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넷플릭스를 시청하고 학교 수업을 위해 온라인에 접속하는 등 평화로운 일에 사용하도록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워싱턴= 리치 타이거 특파원



Yankee Times NewyorkTV




コメント


bottom of page